로고

한빛예술단과 음악동화, ‘아빠가 들려주는, 조금은 특별한 피노키오’

박금채 | 기사입력 2024/04/15 [16:40]

한빛예술단과 음악동화, ‘아빠가 들려주는, 조금은 특별한 피노키오’

박금채 | 입력 : 2024/04/15 [16:40]

[연천신문=박금채 기자]    연천수레울아트홀은 5월 문화가 있는 날을 맞이하여 5월 31일 오후 7시 대공연장에서 ‘음악동화 아빠가 들려주는, 조금은 특별한 피노키오’를 선보인다.

 

 

‘아빠가 들려주는, 조금은 특별한 <피노키오>’는 세계 유일 시각 장애인만으로 구성된 한빛예술단이 선보이는 창작 어린이 공연으로, 한빛예술단은 2003년 창단한 이래로 꾸준한 무대 경력과 수상 경력이 있다.

 

2022년에는 장애인 최초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본 단체의 대표 작품인 <Music in the Dark>라는 공연을 진행했다.

 

본 공연의 피노키오는 약한 시력만 남아 있어서 앞을 보기 어렵지만 특별한 음악적 재능이 있는 캐릭터로 설정되었다. 피노키오의 다양한 모험과 좌절을 통해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메시지와 함께, 이 감동적인 스토리와 어울리는 한빛예술단의 밴드 연주를 선사할 예정이다.

 

특히 피노키오의 아빠 역을 맡은 성우 정재헌은 이전에 아기상어(아빠상어 役), 옥토넛(콰지 役) 등 다수 작품의 메인 성우로 출연한 바 있으며, 본 공연에서는 사회자에 준하는 아빠 역할을 통해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관람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.

 

티켓 가격은 1층 1만 원, 2층 5천 원이며, 36개월 이상 관람 가능하다. 유료회원 예매는 4월 15일(월) 14시부터, 일반회원 예매는 4월 16일(화) 14시부터 가능하다. 기타 문의는 수레울아트홀 031-834-3770로 하면 된다.

 

공단 관계자는 “본 공연을 통해 관객들에게 서로의 다름을 존중하고 모두 하나가 되는 특별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”고 했다.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